YTN

대북 공조 논의 주목...바이든·기시다, 오는 21일 첫 정상회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해 들어 잇따르고 있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이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첫 정상회담에서도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대북 공조에 대해 어떤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올 들어 네 번째인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 정부는 강한 어조로 비난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일 뿐 아니라 일본과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국제사회의 심각한 과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오는 21일 열리는 기시다 총리와 바이든 대통령의 첫 화상 정상회담에서 대북 추가 제재 등이 논의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입니다.

[마쓰노 히로카즈 / 일본 관방장관 : 의제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입장 그리고 미국과의 협의 등을 고려해 적절히 판단하게 될 것입니다. 상세한 내용에 대해 현 시점에 예단을 갖고 답하는 것은 삼가겠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이 내놓은 대북 추가 제재 방침에 대해 일본은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국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만큼 구체적인 대응에는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정기국회 시정 연설에서 기시다 총리는 북한과 대화를 통한 해결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저 자신이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결의입니다. 납치와 핵, 미사일 등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최대 화두는 중국에 대한 견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정부는 중국에 할 말은 하면서 대화 역시 이어가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현실에 바탕을 두고 기시다 정권이 추구하는 이른바 '신시대 리얼리즘 외교'의 핵심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하야시 요시마사 / 일본 외무성 장관 : 중국에는 주장할 것은 주장하고 책임 있는 행동을 강하게 요구해 가면서 동시에 모든 현안을 포함한 협력을 통해 올해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건설적이고 안정적인 일중관계 구축을 목표로 할 것입니다.]

한편 이번 연설에서 기시다 총리는 강제동원과 위안부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한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