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 "오미크론, 재감염 위험 3배 높여"

실시간 주요뉴스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 "오미크론, 재감염 위험 3배 높여"
남아프리카공화국 국립전염병연구소, NICD가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재감염 위험을 3배나 증가시킨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현지시각으로 2일 보도했습니다.

남아공 전염병 모델링·분석센터와 보건부 산하인 NICD는 남아공의 역학적 데이터에 따른 것이라며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지배종인 델타변이와 베타변이 보다 3배의 재감염 위험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NICD는 또 최신 발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형성된 면역을 회피할 능력을 갖고 있다는 역학적 증거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같은 내용은 일련의 남아공 보건기관들이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에 동료평가를 거치지 않은 한 심사 전 논문을 발표한 뒤에 나왔습니다.

이날 앞서 NICD의 미생물학자 앤 폰 고트버그도 WHO가 주최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같은 견해를 밝혔습니다.

고트버그는 남아공이 오미크론 변이 때문에 코로나19 재감염의 증가를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NICD는 전날 오미크론 변이가 일부 면역을 우회할 수 있고 남아공에서 빠르게 지배종이 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NICD는 더 넓은 보건기구들의 네트워크와 함께 표본에 대한 게놈 염기서열 분석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NICD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2020년 3월부터 올해 11월 27일까지 남아공의 정례적 감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의 재감염 리스크는 2차와 3차 감염파동 동안 베타와 델타 변이에 연계된 것보다 상당히 더 높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신규 감염보다 재감염이 증가하는 것은 새 변이가 이전 감염으로 인한 자연 면역을 회피할 능력을 개발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NICD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25일 남아공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검출됐다고 발표했으며 애초 오미크론의 구체적 위험성을 파악하는 데는 최소 2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NICD는 이날 트윗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만 천5백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사흘간 2천 명대에서 4천 명대, 8천 명대로 거의 두 배씩 뛰다가 이날 만 명 대를 돌파했습니다.

검사자 중 양성 반응 비율도 전날 16.5%에서 22.4%로 훌쩍 뛰었고, 하루 사망자는 전날 28명에서 이날 44명으로 증가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