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FDA 자문위, 먹는 치료 알약 긴급사용 승인 첫 권고

실시간 주요뉴스

美 FDA 자문위, 먹는 치료 알약 긴급사용 승인 첫 권고
미국 식품의약국, FDA 자문위가 다국적 제약사 머크, MSD사가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긴급 사용 승인을 권고했습니다.

미국 FDA 자문위원회는 현지 시각 30일 심사 끝에 권고 여부를 표결에 부쳐 찬성 13, 반대 10으로 가까스로 승인을 권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인들이 처음으로 집에서 복용할 수 있는 약을 승인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습니다.

자문위 전문가들은 하지만 이 약을 임산부가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FDA가 이 약을 사용하기 전 임신 검사를 포함한 추가적인 예방 조치를 권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MSD사 측은 먹는 알약 몰누피라비르는 환자들이 스스로 복용할 수 있는 첫 번째 약을 의사들에게 제공하게 되어 병원의 부담을 덜어주고 사망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알약은 영국에서는 이미 승인을 받았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