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큐] 전 세계 덮친 '오미크론' 공포...빨간불 확산에 국경 닫는다

실시간 주요뉴스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공포가 전 세계를 뒤덮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남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발견된 오미크론 변이는 점차 많은 나라들을 잠식하고 있습니다.

초기엔 주로 남아공 지역에서 확산이 이뤄졌지만,

이후 남아공 여행자가 홍콩에서 격리 중 추가 감염을 일으키면서, 전 세계 방역에 경고등이 켜졌죠.

전파력이 강력한 오미크론 바이러스는 이후 홍콩뿐 아니라, 지구촌 곳곳에서 발견되기 시작합니다.

초비상이 걸린 곳은 유럽입니다.

벨기에·독일·이탈리아·체코· 네덜란드, 덴마크·오스트리아·포르투갈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유럽의 방역망이 뚫린 겁니다.

집단감염 사례도 나왔습니다.

포르투갈 프로축구 선수와 직원 13명이 집단으로 오미크론에 걸려 지역감염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스페인과 스웨덴에서도 감염사례가 확인됐고 프랑스, 아일랜드에서도 의심사례가 속속 보고되며 유럽의 오미크론 공포는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유럽 국가들은 남아프리카로부터의 입국에 대해 빗장을 거는 조치에 나섰지만, 방역 불안을 해소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오미크론은 북미 대륙에도 상륙했습니다.

캐나다에서 감염자가 발생한 건데요.

이들은 아프리카 나이지리아를 방문한 여행객들로 알려지면서 이미 나이지리아까지 오미크론이 확산한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도 발 빠르게 남아공 등 아프리카 8개국의 입국을 금지하고 나섰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이미 미국 내에 오미크론이 들어와 있어도 전혀 놀랍지 않다는 전망과 함께 이번 변이가 가져올 여파를 경고했습니다.

[앤서니 파우치 : (오미크론) 변이는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이나 감염 후의 항체에 대해 면역회피가 가능하다는 걸 보여줍니다.]

아시아는 어떨까요?

비교적 나은 상황이지만 안심할 수만은 없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에서도 조만간 오미크론 감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도 지난 28일부터 남아프리카 8개 국가에 대한 입국 금지에 나섰죠.

가장 선제적으로 나선 건 이웃 국가 일본입니다.

일본은 남아프리카로부터 가장 멀리 있는 국가 가운데 하나지만,

오늘부터 모든 외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며 강력한 해외 봉쇄 정책에 들어갔습니다.

이로써 여행은 물론이고 비즈니스, 유학 모든 목적의 신규 일본 입국은 전면 차단됩니다.

조금씩 국경 빗장을 열던 일본이 이처럼 극단적인 조치를 취한 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공포가 얼마나 큰지를 보여주는 사례입니다.

YTN 최민기 (choim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