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주한미군 아파치헬기·포병여단 순환배치에서 상시주둔으로 전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정부가 한반도에 순환 배치해 온 아파치 공격헬기 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상시주둔 부대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또 일각에서 감축 우려가 제기됐던 주한미군 규모를 현행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국방부가 현지시간 29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해외 주둔 미군 배치에 대한 검토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보도자료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는 중국의 잠재적인 군사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위협을 막기 위한 동맹 간 협력 강화를 위한 주문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주한미군의 경우 현재 병력 수준을 유지하되, 순환배치 부대였던 아파치 공격 헬기 부대와 포병여단 본부를 상시 부대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순환 배치 부대를 상시주둔으로 전환할 경우 전장 상황에 대한 이해와 대응능력을 높임으로써 사실상 전력증강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에 대한 견제 차원에서 인도 태평양 지역 군사력 강화를 위해선 괌과 호주 등 태평양 도서 지역에서 인프라 시설 강화, 호주에 순환 공군부대 배치 등 방안이 포함됐습니다.

또 주한미군을 비롯해 해외 주둔 미군 배치는 당장 큰 틀의 변화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라 칼린 미 국방부 정책 부차관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협에 대해 "내년 발표 예정인 국가 안보 전략을 검토함에 있어 북한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재 주한 미군 배치는 아주 강건하고 효과적"이라며 이 시점에서 어떤 변화도 밝힐 것이 없고 "아주 현명한 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고위 당국자는 앞서 기자들과 만나 아시아 태평양에서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중동 지역 병력 수요에 대한 추가 분석을 진행할 것이지만, 당장 주된 병력 배치에 변화는 없다는 점을 확인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8월 아프가니스탄 완전 철군 과정에서의 극심한 혼란과 중국과 고조되는 군사적 긴장 국면과 맞물려 내용에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현재 병력 배치 검토를 포함해 내년 초 예정된 핵무기 재평가, 핵 억지와 국제 동맹, 군 현대화 등을 포함한 국방 전략 검토 등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