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부 과학자들 "오미크론 전파력, 델타보다 6배 높을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일부 과학자들 "오미크론 전파력, 델타보다 6배 높을 가능성"
과학계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델타 변이의 6배까지 높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정이 나왔습니다.

감염학자이자 미국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인 에릭 딩은 현지시간 26일 트위터를 통해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500%까지 감염력이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와 남아공 국가보건검진기관 데이터를 분석한 그래프를 인용하면서 오미크론이 진원인 남아프리카에서 기존 델타와 베타 변이보다 가파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해당 그래프에 따르면 신규 확진 사례에서 오미크론이 차지하는 비율이 90%까지 올라가는 데 약 20일 걸렸지만, 델타 변이는 이 수준에 도달하는 데 100일이 걸렸습니다.

코로나19와 새 변이를 연구하는 오스트리아 분자생물공학연구소의 분자생물학자 울리히 엘링도 자체 분석한 1차 추정치에 따르면 오미크론 전파력이 델타보다 500% 더 높을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미국 복잡계 물리학자 야니어 바 얌 박사는 현재 대략 추정치로 따져봤을 때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최초 유형보다 6배, 델타 대비 2배까지 높고 치사율은 기존 대비 8배 위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는 성명에서 "오미크론의 전염력과 중증 위험도 등이 아직 뚜렷하게 파악되지 않았다"면서 "이를 분석하는 데에는 며칠에서 수주까지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