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진료 남아공 의사 "증상 경미...후각·미각손실 없어"

실시간 주요뉴스

오미크론 진료 남아공 의사 "증상 경미...후각·미각손실 없어"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강력한 전파력 가능성에 전 세계가 바짝 긴장하는 가운데, 이 변이종에 감염된 환자들의 증세가 매우 경미하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 변이의 존재를 처음 보건 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의사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현지시간 27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가디언 등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밝혔습니다.

쿠체 박사는 "오미크론 감염자로 추정되는 확진자 20여 명을 진료한 결과 대부분 피로감을 호소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였고 이들 중 절반 정도가 백신 미접종자였다"고 말했습니다.

또 "두드러진 증세 없이 근육통이나 하루 이틀 정도 이어지는 피로감 등이 대부분이었다"며 "미각·후각 손실을 경험한 환자도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는 젊은 환자, 맥박 수가 매우 높았던 6살 어린이 환자 등도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쿠체 박사는 전파력이 높은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4차 대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는 모두 예측일 뿐"이라며 "지금까지 사례는 모두 경미한 수준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걱정해야 하는 것은 백신을 맞지 않은 노인들이 새 변이종에 감염됐을 때이며. 당뇨와 고혈압이 있는 고령자에게는 특히 타격이 될 수 있다"며 "그런 경우에는 극심한 증세를 보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남아공 의사협회장을 맡고 있는 쿠체 박사는 이달 초 남아공 행정 수도인 프리토리아에서 개인 진료를 보던 중 새로운 코로나19 증상을 알아차리고 당국에 새 변이의 가능성이 있다고 처음으로 보고한 인물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