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변이 위협에 입국통제 강화...이스라엘, 첫 국경 봉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인된 지 불과 며칠 만에 유럽 곳곳에서 감염자가 이어지자 이스라엘이 처음으로 국경 봉쇄에 나섰습니다.

영국은 입국한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자가격리를 의무화하는 등 각국 나라들이 입국 규제의 고삐를 다시 죄고 있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델타 변이보다 전염력이 훨씬 강한 것으로 우려되는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확인된 남아프리카공화국.

행정수도 프리토리아 등 전국 곳곳에서 감염자가 연일 급증 추세입니다.

[시포 스투르맨 / 남아공 프리토리아 시 대변인 : 하루 신규 감염자가 50명 미만이었는데 이젠 300명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감염자 수 증가 추세가 심각합니다.]

'오미크론' 등장 이후 이스라엘이 가장 먼저 국경 봉쇄에 나섰습니다.

이스라엘은 자국뿐만 아니라 유럽 곳곳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속출하자 외국인의 입국을 14일 동안 전면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영국은 입국자 모두에 대해 유전자 증폭,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될 때까지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남아공과 보츠와나 등 8개 나라의 여행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뉴욕주는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해 전체 주 가운데 가장 먼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카멀라 해리스 / 미국 부대통령 : (오미크론에 대해) 설명을 들었는데 (바이든) 대통령이 강조했듯이 우리는 예방조치들을 취할 것입니다. 바로 이 때문에 지금까지 여러 조치들을 실행한 것입니다.]

싱가포르와 일본, 홍콩 등도 남아공 등 아프리카 지역 국가들을 방문한 사람들에 대해 입국을 금지하거나 격리를 의무화했습니다.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까지 등장하면서 또다시 국제간 이동이 얼어붙고 있습니다.

YTN 이광엽입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