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모든 국가 대상 입국 규제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영국, 모든 국가 대상 입국 규제 강화
영국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를 확인하고 모든 나라를 대상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현지시간 27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영국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은 입국 후 둘째 날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될 때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영국에 들어갈 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입국 이틀 뒤 PCR 또는 항원 검사를 받는 조건으로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됐습니다.

존슨 총리는 조만간 대중교통과 상점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사비드 자비드 보건부 장관이 다음 주 초 결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남아공 등 6개국을 이미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한 데 이어 말라위, 모잠비크, 잠비아, 앙골라 등 4개국을 추가로 여행 금지 국가로 지정했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