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타이완에 미군 일부 주둔 공식화...中 "단호히 반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군이 모두 철수한 줄 알았던 타이완에 여전히 일부가 남아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규모는 적을 것으로 추정이 되는데, 중국은 반발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이 미국 CNN 방송과의 회견 에서 타이완에 미군이 주둔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숫자가 많지는 않다고 했지만 타이완 총통이 미군 주둔 사실을 처음으로 공식화한 겁니다.

차이 총통은 또 미군이 타이완의 방어를 도와줄 것으로 정말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중국이 타이완을 침공하면 방어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젠 사키 / 백악관 대변인 (지난 22일) : 미국은 평화적 수단 이외의 방법으로 타이완의 미래를 결정하려는 모든 시도를 서태평양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할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에 타이완에 대한 약속은 바위처럼 단단하다고 다시 강조했습니다.

동아시아 정상들의 화상 회의에서 리커창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대놓고 한 말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오히려 미국이 타이완 해협의 평화 를 해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타이완에 미군이 주둔하는 것에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왕원빈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타이완과 미국의 어떤 형태의 공식 왕래와 군사적 연계도 단호히 반대합니다.]

중국은 이번 주 타이완 방공식별 구역에 공격용 헬기를 처음으로 들여보냈습니다.

타이완 상륙 작전을 위한 훈련을 하면서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겁니다.

[조셉 우 / 타이완 외교부장 : 타이완 상황은 최근 더 긴장이 높아지고 더 위험해지고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의 공식 보고서에는 타이완 주둔 미군 이 해병 위주로 30명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하지만 타이완군의 훈련을 위해 일부 특수 부대도 주둔해 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

숫자는 적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미군의 주둔 사실 이 공식화하면서 타이완 문제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더 고조되고 있습니다.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