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버, 2023년까지 美 우버 운전자에 테슬라 5만 대 렌트해준다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최대 차량 호출 기업 우버가 우버 운전자에게 2023년까지 테슬라 전기차를 렌트해 주기로 했다. 렌트 가능 규모는 5만 대다.

우버는 27일(현지 시간) 렌터카 업체 허츠와 제유해 테슬라 차량을 임대하기로 밝혔다고 CNBC가 보도했다.

앞서 허츠는 테슬라의 저가형 세단인 '모델3' 10만 대를 구매한다고 발표했다. 이 차량의 절반을 우버가 공급받기로 한 것이다.

우버는 이번 거래가 탄소 배출 제로 목표를 향한 첫걸음이며, 운전자에게 가스 비용을 절감하며 수입을 늘릴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버는 전기차를 모는 운전자에게 1회 운행 때마다 1달러를 더 지급한다.

우버 운전자들은 오는 11월 1일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샌프란시스코, 샌디에이고, 워싱턴 D.C.에서 허츠의 렌탈 프로그램을 통해 2021년형 테슬라 모델3을 빌릴 수 있다. 서비스는 다음 주 중에 미국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우버 관계자는 "렌트 비용은 세금·수수료를 빼고 주당 334달러(약 39만 원)에서 시작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299달러(약 35만 원)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YTN PLUS 이은비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