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헝다, 디폴트 모면 '기사 회생'...중국 당국 개입했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자조차 내지 못해 채무 불이행 위기를 맞고 있는 중국 부동산 재벌 '헝다' 그룹이 1차 고비를 간신히 넘겼습니다.

'헝다' 위기가 통제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인 중국 당국이 모종의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부동산 재벌 헝다 그룹이 채권자들에게 이자로 줄 약 천억 원의 돈을 겨우 마련했습니다.

이자를 못 내면 곧바로 '디폴트' 즉 채무 불이행이 선언되는데 기한 이틀 전에 간신히 막은 겁니다.

파산 직전까지 갔다가 기사회생은 했지만 총 부채 350조 원이 넘는 헝다의 위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당장 오는 29일에 다른 이자 559억 원을 내지 못하면 즉시 채무 불이행에 빠지게 됩니다.

연말까지 내야 하는 이자만 6,200억 원이나 되고, 내년에는 9조 원의 원금도 갚아야 합니다.

헝다는 돈을 마련하기 위해 부동산과 계열사의 매각에 나섰지만 큰 성과는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금난으로 건설 공사가 대부분 중단돼 돈을 구하기도 어려운 상태입니다.

하지만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이강 행장은 '헝다' 위기가 통제 가능하다고 누차 밝혔습니다.

헝다의 부채가 여러 은행에 분산돼 있어 큰 문제가 안된다는 게 당국의 입장입니다.

[류중루이 / 은행보험감독위원회 통계정보 및 위험 감독 책임자 : (헝다 문제는) 개별 현상이고 개별 기업의 문제 입니다. 업계나 기업의 신용에 대한 영향은 주지 않을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가 건설과 부동산 분야의 규제를 일부 풀려는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습니다.

실수요자의 주택 대출은 보장하겠다고 밝힌겁니다.

침체된 부동산 시장의 숨통을 틔우려는 것이어서 헝다를 포함한 건설업계에는 희소식입니다.

때문에 중국 정부가, 헝다가 경제에 충격을 주면서 파산하도록 방치하지 않겠다는 신호를 보낸 걸로도 해석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