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팔마 화산 폭발 한 달...피해 눈덩이·기약 없는 이재민 생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아프리카 서쪽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 화산이 폭발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용암 분출이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2천 채에 가까운 건물이 파괴되는 등 피해가 불어나고 있는데, 용암 분출이 언제 끝날지 전문가들도 예측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굉음과 함께, 붉은 용암 더미가 끊임없이 흘러내립니다.

스페인령 라팔마섬 화산 폭발 한 달이 됐지만, 여전히 맹렬한 기세로 용암을 분출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750여 헥타르가 용암에 덮였는데, 이곳의 주요 산업인 바나나 농장들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또, 2천 채에 가까운 건물이 파괴되고 60km의 도로가 유실됐습니다.

7천 명의 이재민은 기약 없는 대피 생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토노 곤잘레스 / 이재민 : 분화가 멈춰야 하는데 그게 언제가 될지 아무도 모른다는 게 문제입니다.]

상당수가 캠핑카나 작은 이동식 주택에서 버티고 있는데, 앞날을 생각하면 막막하기만 합니다.

[컬베르타 크루즈 / 이재민 : 미래가 좋지 않아 보입니다. 어렵겠지만 나중에 모든 것을 치우고 예전처럼 되돌려놔야 합니다.]

스페인 정부는 복구 작업을 위해 수백만 유로의 예산을 투입할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화산학자들은 이번 분화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예측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앞서 50년 전인 1971년 이 화산이 폭발했을 당시에는 3주 동안 용암 분출이 이어졌습니다.

여기에, 추가 폭발 우려와 함께 크고 작은 지진이 계속되면서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