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6년 집권 독일 메르켈 총리 퇴진 눈 앞...엄마 리더십으로 위기 때마다 성공적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독일 연방 하원 총선거가 오늘(26일) 실시되면서 16년을 집권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퇴진이 눈앞에 다가왔습니다.

독일 첫 여성 총리이자 첫 동독 출신 총리인 메르켈 총리는 이른바 엄마 리더십으로 위기 때마다 성공적으로 대응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7년 총리 4연임에 성공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년 후 차기 총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 독일 총리 (2018년 10월 29일) : 이번 4번째 임기가 독일 총리로서 마지막이 될 것입니다. 2021년 총선 때 총리 후보로 나서지 않겠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올해 총선에 불출마하면서 약속을 지켰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2005년 독일 첫 여성총리, 첫 동독 출신 총리로 집권한 이후 16년간 이어졌던 메르켈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됐습니다.

중도 우파 기독민주당 출신의 메르켈 총리는 2005년 1966년 이후 처음으로 사회민주당과의 좌우 대연정을 성사시켰습니다.

이후 자유민주당과 연립했던 2009년을 제외하고는 모두 3차례 사민당과의 대연정을 이끌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정치 노선과 관계없이 사안마다 실용적으로 접근하되, 독일 시민들의 의견에 항상 세심히 귀 기울이면서 절충·타협하고, 신중하게 결정하는 이른바 '무티' 즉 엄마 리더십을 발휘해왔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10년 유럽 부채위기, 2015년 유럽 난민위기, 지난해부터의 코로나19 위기 등 위기 때마다 성공적으로 대응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유럽연합 내 코로나19 백신의 공동구매·조달을 성사시켜 브렉시트, 즉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도 유럽연합의 통합을 유지하는 데 기여했습니다.

메르켈은 아들 부시부터 바이든까지 4명의 미국 대통령을 상대했는데,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미국을 대신해 서방 자유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 역할을 하기도 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 독일 총리 (2018년 11월 12일 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 : 이 무분별한 유혈 전쟁(1차 대전)은 민족적 자만과 군사적 오만의 결과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는 정치와 외교에서 소통 부재·타협 의지의 부족이 가져오는 황폐한 결과를 알려주고 있는 것입니다.]

프랑스와 함께 유럽연합을 이끌어 온 독일 메르켈 총리의 퇴진이 유럽연합의 미래와 국제정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