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자민당 총재 선거 1주일 앞...4파전 격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

"지지율 1위 고노, 과반 득표는 어려울 듯"
과반 득표자 없으면 1·2위 대상 결선투표 실시
"결선투표로 갈 경우 기시다 후보 유리해져"
日 자민당 내 변화·세대교체 가능성 주목
[앵커]
일본의 새 총리를 선출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 투표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유권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고노 행정개혁상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최종 투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4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명의 후보 가운데 지지율 1위를 차지한 후보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입니다.

산케이신문의 여론조사 결과 고노 행정개혁상이 52.6%, 기시다 전 자민당 정조회장이 15.2%의 지지율을 각각 확보했습니다.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11.6%, 노다 자민당 간사장 대행은 6.4%로 뒤를 이었습니다.

하지만 일본 주요 언론은 고노 행정개혁상이 과반을 득표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자민당 내 주요 파벌들이 지지 후보를 통일하지 못해, 표가 분산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입니다.

만약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 투표가 진행됩니다.

결선 투표는 1차 투표와 달리 국회의원 표의 비중이 훨씬 커지는 만큼, 국회의원들이 누구에게 힘을 실어줄지가 관건입니다.

고노 행정개혁상은 국회의원 지지층이 상대적으로 적어, 결선 투표로 갈 경우 기시다 후보가 유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아울러 이번 선거에서는 자민당 내 세대교체 가능성도 주목됩니다.

아베 정권 계승을 표방한 스가 현 정권과 달리 주도 세력이 바뀌고 젊은 세대의 역할이 부각될 경우 당 분위기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YTN 조수현 (sj1029@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