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국방장관도 대선 전 中에 비공식 채널로 진정 노력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美 국방장관도 대선 전 中에 비공식 채널로 진정 노력

2021년 09월 17일 01시 4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美 국방장관도 대선 전 中에 비공식 채널로 진정 노력
지난해 11월 미국의 대선 전 미국 합참 의장뿐만 아니라 국방장관도 중국과 의도치 않은 무력 충돌을 우려해 비공식 채널로 중국을 안심시키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현지 시각 지난 15일 지난해 11월 3일 대선을 앞둔 10월 중순 미국 국방부 고위인사 사이에선 자신들이 본 중국 관련 정보에 대해 우려가 커졌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중국이 미국의 공습을 받을 가능성을 언급한 자체 정보에 사로잡혀 있다는 내용이었는데, 에스퍼 당시 장관은 중국이 상황을 오판해 아무도 원치 않는 충돌로 이어질 것을 걱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비공식 채널을 통해 중국에 "당신이 워싱턴에서 보고 있는 것을 과하게 읽지 마라. 우리는 공격 의도가 없다. 소통 채널을 계속 열어두자"는 메시지를 전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메시지는 에스퍼 장관보다 두어 단계 낮은 수준에서 비공식 채널을 통해 처리됐고, 관련 당국자들은 중국이 메시지를 잘 받아들였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