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프간 남성, 13세 소녀 성폭행·살해하고 가짜 신분으로 英 입국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아프간 남성, 13세 소녀 성폭행·살해하고 가짜 신분으로 英 입국

2021년 09월 15일 09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아프가니스탄 남성이 13세 소녀를 집단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난민 자격으로 영국에 입국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난민 보트를 타고 영국에 입국한 아프가니스탄 남성 라수이리 주바이둘라(22)가 13세 아동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용의자라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주바이둘라는 오스트리아에서 범죄를 저지른 뒤 가짜 신분으로 영국으로 도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바이둘라는 지난 6월 2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실종됐던 레오니라는 이름의 13세 소녀가 시신으로 발견된 직후 오스트리아를 탈출했다. 레오니는 인스타그램에서 주바이둘라와 다른 16세 소년을 만나기로 약속을 잡은 직후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됐다. 질식사로 숨진 피해자는 약물에 취해 집단 성폭행을 당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주바이둘라는 7월 18일 영국 켄트로 입국했을 때 국경군 장교들에게 가명과 함께 다른 신분을 제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바이둘라는 난민 자격으로 영국에 입국한 뒤 자신의 진짜 신분이 드러날 때까지 거의 2주 동안 호텔에서 지냈다. 주바이둘라가 호텔에서 지내는 동안 체류 비용은 모두 영국 국민이 낸 세금으로 충당했다.

영국 언론은 오스트리아 경찰에게 제보를 받기 전까지 영국 출입국 관리 공무원들은 주바이둘라가 중범죄를 저질러 수배됐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전했다.

영국인들은 살인 및 성폭행 용의자가 난민 자격으로 보트를 타고 입국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와 함께 불안감을 드러냈다. 출입국 관리 직원들은 히드로 공항에 입국하는 이민자 일부가 신분증을 가지고 있지 않거나 위조 서류를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했다.

주바이둘라는 지난 7월 29일 런던 동부 이비스 호텔에서 국가 범죄인 인도부대에 체포돼 범죄인 인도 절차를 앞두고 있다. 그는 다음 달 1일 법정에 출석할 예정이다.


YTN PLUS 정윤주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