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타이완, 사상 최고 성적 선수단에 전투기 에스코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타이완이 역대 올림픽 참가 사상 최고 성적을 거둔 자국 선수단의 귀국길을 전투기로 에스코트했습니다.

메달 수상자에겐 거액의 포상금도 주기로 했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선수들이 차례로 기내로 들어섭니다.

승무원들이 박수를 치며 탑승을 환영합니다.

같은 시각 타이완에선 전투기 출격 준비가 한창.

조종사들은 지시사항을 전달받고 잇따라 출격에 나섰습니다.

지난 4일 타이완 공군은 도쿄 올림픽에 참가했던 자국 선수단을 환영하기 위해 전투기 호위를 했습니다.

역대 올림픽 참가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둔 선수단에 격려와 감사를 표하기 위한 차이잉원 총통의 지시였습니다.

선수단이 탄 비행기가 영공에 진입할 때 전투기들은 비행기 양옆으로 2대씩 편대를 지어 호위했고 섬광탄도 발사했습니다.

이날 귀국한 선수단에는 남자 배드민턴 복식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딴 리양, 왕치린 선수를 비롯해 여자 단식에서 은메달을 딴 다이쯔잉 등이 있었습니다.

외신들은 타이완 정부의 이런 환영이 지난달 선수단 출국 당시 벌어진 좌석 문제도 한몫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당시 선수들은 이코노미석에 앉고 관계자들은 비즈니스석에 앉은 모습이 SNS로 올라와 장사오시 체육 서장이 사의를 밝히고 차이 총통에 대한 비난 여론도 들끓었습니다.

한편 연합보는 이번 대회 메달 수상자들은 금메달 약 8억2천만 원, 은메달 약 2억8천만 원, 동메달 약 2억 원 등 거액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고 전했습니다.

타이완 올림픽 선수단은 도쿄 올림픽에서 역대 올림픽 참가 사상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는데 역도, 양궁, 태권도 등 기존 효자 종목 외에도 배드민턴과 유도 등의 종목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한껏 고무돼 있습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YTN 김정회 (jung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