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신적 아편' 비판 직후 텐센트 "미성년자 게임 추가 제한"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 관영 매체가 '정신적 아편'이라며 온라인 게임을 강력히 비판한 직후 주가 폭락 사태를 맞은 텐센트가 미성년자의 게임 이용에 대한 추가 제한을 발표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텐센트는 어제(3일) 오후 성명을 내고 미성년자의 게임 접근과 게임 이용시간을 줄이기 위한 새로운 정책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미성년자의 평일 하루 이용시간을 1.5시간에서 1시간으로, 휴일 이용시간을 3시간에서 2시간으로 각각 줄이고 12세 미만은 게임 도중 지출을 금지하겠다는 내용이 골자입니다.

미성년자가 성인을 사칭할 경우에 대한 단속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텐센트는 이와 함께 업계와 당국에 게임중독 방지 시스템 강화와 게임 적령기에 대한 연구, 12세 미만의 게임 접속을 전면 금지하는 산업규정 도입을 제안했습니다.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발행하는 경제참고보는 '정신적 아편이 수천억 가치의 산업으로 성장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고 청소년의 온라인 게임 중독 문제를 지적하며 당국이 더 강력한 규제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신문은 특히 일부 학생들이 하루 8시간씩 텐센트의 '왕자영요'를 한다며 어떤 산업, 어떤 스포츠도 한 세대를 파괴하는 방식으로 발전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며 온라인 게임을 '전자 마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후 개장한 홍콩 증시에서 시총 상위 대장주인 텐센트는 주가가 10%가량 폭락하며 600억 달러가 증발해 10년 만에 최대 하락 폭을 보였습니다.

넷이즈와 XD 등 중국 게임 기업들의 주가도 일제히 급락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주가 폭락이 빚어진 직후 경제참고보 홈페이지와 위챗 계정에서 해당 기사가 사라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경제참고보의 해당 보도가 중국 당국의 공식 입장인지는 기사를 통해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김정회 (jung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