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욕주지사, 식당·술집에 백신 접종자만 입장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는 식당과 술집 등 개인사업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만 입장시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현지 시간 2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자만 들여보낼 것을 부탁하고 제안했다"며 "그것이 그들에게 최선의 이익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식당과 같은 다중 이용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에게 고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확인한 뒤 들여보내야 한다는 것이 쿠오모 주지사의 주장입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 라디오시티뮤직홀이 이미 이런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재개장하고 백신 접종자만 받아도 모든 쇼가 매진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뉴욕시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운영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국과 뉴욕과 뉴저지 일대의 국제공항과 다리, 터널, 항만, 버스터미널 등을 운영하는 회사의 모든 근무자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 명령을 내렸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1일 기준 일주일 평균 하루 감염자가 328명에 불과했던 뉴욕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일 2천280명으로 급증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