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머스크, 또 애플 비판..."앱 수수료는 바가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머스크, 또 애플 비판..."앱 수수료는 바가지"

2021년 07월 31일 17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머스크, 또 애플 비판..."앱 수수료는 바가지"
테슬라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을 또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애플의 앱스토어 수수료는 인터넷에서 사실상 글로벌 세금"이라면서 애플을 제소한 "에픽이 옳다"고 주장했습니다.

에픽은 앞서 지난해 8월 애플의 앱 장터 수수료 정책에 반기를 들고 자체 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고 애플은 규정 위반을 내세워 에픽의 인기게임인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했습니다.

이후 에픽은 애플을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한 상태입니다.

머스크는 지난 26일 테슬라의 2분기 실적 발표 이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애플을 조롱하듯 일부러 기침하는 시늉을 하며 "애플"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고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을 '담장이 쳐진 정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담장 쳐진 정원'은 에픽 변호인이 지난 5월 반독점 소송 첫 재판에서 애플 수수료 정책을 비판하며 법정에서 했던 말입니다.

YTN 채문석 (chaems@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