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G7 '타이완 언급' 후 中 최대 규모 타이완 공중 압박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G7 '타이완 언급' 후 中 최대 규모 타이완 공중 압박

2021년 06월 16일 11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G7 '타이완 언급' 후 中 최대 규모 타이완 공중 압박
주요 7개국, G7이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처음으로 타이완 문제를 언급한 직후 중국이 역대 최대 규모의 공중 무력 시위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타이완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타이완 국방부는 어제(15일) 총 28대의 중국 군용기가 방공식별구역(ADIZ) 안에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타이완 국방부가 지난해 중국 군용기의 접근 상황을 일반에 공개하기 시작한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이번 무력 시위에는 J-16 전투기 14대, J-11 전투기 6대, H-6 폭격기 4대, KJ-500 조기경보기 2대 등이 동원됐습니다.

중국 군용기들은 타이완 섬을 포위하듯이 남쪽에서 반 바퀴 돈 뒤 기수를 돌려서 왔던 경로로 돌아갔습니다.

중국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타이완이 가까워질 때마다 타이완 인근 해상과 공중에서 종종 고강도 무력 시위를 벌여 왔습니다.

앞서 G7 정상들은 13일 영국 콘월에서 폐막한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 양안 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김태현 [kimt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