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플로이드 사망 동영상 찍은 10대 소녀 퓰리처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플로이드 사망 동영상 찍은 10대 소녀 퓰리처상 수상

2021년 06월 12일 03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플로이드 사망 동영상 찍은 10대 소녀 퓰리처상 수상
백인 경찰관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눌러 숨지게 한 장면을 찍어 전 세계에 알린 10대 소녀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보도상인 퓰리처상을 받았습니다.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지난해 플로이드 사망 사건 당시 동영상을 찍은 18살 다넬라 프레이저를 특별상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프레이저의 동영상 속에서 플로이드는 등 뒤로 수갑이 채워진 상태에서 경찰관의 무릎에 목을 눌려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다가 의식을 잃었습니다.

이 동영상은 플로이드의 사망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았습니다.

박경석 [ks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