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빌 게이츠 이혼 원인' 루머에 휘말린 '셸리 왕' 정면 반박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빌 게이츠 이혼 원인' 루머에 휘말린 '셸리 왕' 정면 반박

2021년 05월 07일 09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빌 게이츠 이혼 원인' 루머에 휘말린 '셸리 왕' 정면 반박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가 이혼을 발표한 가운데 이혼 원인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두 부부의 이혼에 유별나게 관심이 많은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 이혼의 원인을 추측하는 게시물이 많이 나왔고, 이 과정에서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가 만든 재단에서 일하는 전문 통역·번역가가 이혼의 원인을 제공한 것이 아니냐는 루머가 나왔다.

중국 출신의 30대 여성 통역·번역가 '셸리 왕' 때문에 멀린다가 이혼을 결심했다는 게 루머의 내용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셸리 왕은 2015년 3월부터 빌앤멀린다게이츠 재단에서 일하고 있다. 그는 이전에는 델타 항공 승무원으로도 일했고 유수의 대학에서 통역·번역을 맡고 있기도 하다.

소문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지자 셸리 왕은 5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소문이 가라앉을 줄 알았는데 더욱 퍼지고 있다”면서 “근거 없는 소문에 시간을 낭비하느니 책을 읽겠다”고 썼다.

지난 3일, 게이츠 부부는 구체적인 파경 이유를 밝히지 않고 “결혼 생활을 끝내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둘은 “지난 27년 동안 우리는 3명의 자녀를 키우며 모든 사람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 세계에서 일하는 재단을 설립했다”면서 “우리는 그 사명에 대한 믿음을 계속 공유하고 재단에서 함께 일을 계속하겠지만 우리는 더이상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