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인 관광객 살해한 볼리비아 부족장 징역 15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한국인 관광객 살해한 볼리비아 부족장 징역 15년

2021년 05월 06일 14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국인 관광객 살해한 볼리비아 부족장 징역 15년

지난 2018년 볼리비아의 유명 관광지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현지 원주민 부족장이 1심에서 징역 15년 형을 선고받았다.

6일, 볼리비아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볼리비아 서부 라파스 주 코파카바나 법원은 차야족 족장 로헤르 초케 멘도사(38)에게 한국 여성 관광객 살해 혐의로 징역 15년 형을 선고했다.

살해된 한국인 관광객은 지난 2018년 1월 코파카바나 시의 이슬라 델 솔(태양의 섬)에서 산책하러 나갔다가 가족들과 연락이 끊긴 후 숨진 채로 발견됐다.

피해자는 날카로운 무언가에 11군데를 찔려 저혈성 쇼크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슬라 델 솔에 관광객 입국을 금지하는 결의안이 채택됐다.

이슬라 델 솔은 부족 자치권이 강한 지역이라 경찰 수사에 애를 먹었지만, 한국 외교부의 요청으로 재수사에 나선 현지 당국이 사건 발생 1년 만에 멘도사를 용의자로 특정해 구속했다.

멘도사는 살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라피스주 검찰은 멘도사의 혐의를 충분히 입증했다면서 사건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들의 증언과 현장 감식을 통한 증거를 법원에 제출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