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란 "동결 자산 10억 달러 받을 것"...한국 "구체적 액수 안 정해져"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이란 "동결 자산 10억 달러 받을 것"...한국 "구체적 액수 안 정해져"

2021년 02월 24일 06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란 "동결 자산 10억 달러 받을 것"...한국 "구체적 액수 안 정해져"
[앵커]
이란 정부가 우리나라에 동결된 자산 70억 달러 가운데 10억 달러를 돌려받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구체적인 액수는 정해진 게 없고 미국과 협의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박경석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알리 라비에이 이란 정부 대변인은 한국 금융기관에 동결된 이란 자산 가운데 10억 달러, 우리 돈 1조 천억 원을 우선 돌려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와 유정현 이란주재 대사가 만나 동결 자산 사용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구체적인 액수까지 못 박은 것입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자산 동결 해제는 미국이 시작한 경제 전쟁이 실패했다는 신호"라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조심스러운 입장입니다.

구체적인 금액은 아직 정해진 게 없고 최종적으로 미국의 승인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미국과 협의 없이 동결자금을 내주기로 합의했다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미국 정부에도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동결 자금 문제는 미국과 이란의 핵합의 복원 여부에 따라 결론이 날 것으로 보입니다.

핵 활동을 줄이겠다는 이란 정부의 양보 없이는 미국도 동결 자산 문제에 유연한 입장을 보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란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핵사찰 활동을 제한한다고 공식화하면서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알리 라비에이 / 이란 정부 대변인 : 미국이 과거를 만회할 선의와 진정성을 보여줄 준비가 돼 있다면 이란도 즉시 선의와 진정성에 기초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핵 문제를 둘러싼 미국과 이란의 힘겨루기가 길어질수록 동결자산 문제의 최종 해결도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박경석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