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빙하 녹는 속도 30년 전보다 57% 빨라져"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빙하 녹는 속도 30년 전보다 57% 빨라져"

2021년 01월 26일 13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빙하 녹는 속도 30년 전보다 57% 빨라져"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빙하 녹는 속도가 30년 전보다 57%가량 빨라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 리드대학 등이 참가한 연구팀은 유럽지구과학연맹 저널인 '지구빙권'에 실은 논문에서 1994년부터 2017년 사이에 28조톤의 빙하가 사라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28조톤의 빙하는 100m 깊이로 영국 전체 또는 미국 미시간주를 덮을 수 있는 정도의 양입니다.

연구팀은 위성 자료와 장소측정, 컴퓨터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계산한 결과 1990년대는 연간 8천만톤의 빙하가 사라졌지만, 최근에는 연간 1조2천만톤의 빙하가 녹아내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육지 빙하가 녹으면서 전 세계 해수면을 3.5㎝ 높일 수 있는 양의 물이 바다로 흘러 들어갔으며 육지 빙하의 1%에 불과한 고산 빙하의 해빙량이 연간 전체 해빙량의 22%에 달할 정도로 심각했습니다.

북극의 바다 빙하도 여름철 기준 최저수준으로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북극의 바다 빙하는 위성으로 관측한 지난 40여년 가운데 두 번째로 적었습니다.

이번 연구의 주요 필자인 리드대학 빙하학자 토머스 슬레이터 교수는 불과 30년 만에 이렇게 많은 빙하가 사라졌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라면서 빙하는 먼 곳에 있지만 모든 사람이 그 영향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