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치명률도 높은 '변이'..."팬데믹 다음은 변이와의 전쟁"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치명률도 높은 '변이'..."팬데믹 다음은 변이와의 전쟁"

2021년 01월 25일 18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영국발은 GR형 변이, 남아공발은 GH형 변이…전파력 빨라
영국 "65세 이상 환자 사망률 기준 변이 치명률 높아"
"남아공 변이, 기존 백신 효과 없을 수 있다"
[앵커]
빠른 전파력 외에 치명률까지 높다는 보고가 잇따르면서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다른 국면으로 바꿀 수 있다는 분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의 팬데믹 상황을 애써 잡는다 해도 '변이와의 전쟁'이라는 다음 단계로 접어들 거라는 우려입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이달 초만 해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는 알려진 게 적었습니다.

영국발은 GR 형의 변이, 남아공발은 GH 형의 변이로, 모두 빠른 전파력이 특징이라는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영국발 변이의 경우 치명률까지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패트릭 발란스 / 영국 최고 과학자문관 : 기존 바이러스 감염자 천 명에서 대략 10명이 숨진다면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13명~14명이 숨질 수 있습니다.]

변이 피해가 큰 영국의 연구 결과라는 점에 주목하며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이제는 영국발 변이의 위험성을 받아들여야 할 때라고 경고했습니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독성과 치명률이 높아 중증환자나 사망자를 늘리는 등 더 많은 피해가 생길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걱정되는 건 영국발 변이뿐이 아닙니다.

남아공 변이바이러스도 남아공과 미국 대학들에서 남아공발 변이에 기존 백신이 통하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다수 발표되면서 우려를 키웁니다.

한국을 비롯한 각국 보건당국은 변이 바이러스들로 자칫 코로나19 대응 기조가 흔들릴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국내에 광범위하게 퍼진다면 (치명률이) 바로 1.2로 올라간다는 얘기이고, 이는 지난해 12월 중순의 악몽 같은 상황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학계에선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코로나19가 쉽게 끝나지 않을 거라는 전망도 내놓습니다.

제프리 배럿 영국 코로나19 유전학 연구소장은 팬데믹의 다음 단계는 변이 바이러스와의 싸움이 될 거로 진단했습니다.

각국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효과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며 변이 바이러스 연구에 나서는 이유입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