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두 번째 탄핵까지 이끈 펠로시, 트럼프와 '질긴 악연'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두 번째 탄핵까지 이끈 펠로시, 트럼프와 '질긴 악연'

2021년 01월 14일 20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트럼프 첫 탄핵소추안 채택 때 입은 검은 옷 착용
펠로시 의장, 트럼프 대통령과 4년간 갈등
언론들, 트럼프-펠로시 ’질긴 악연’·’앙숙’ 표현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소추 결의안이 하원을 통과하면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관계가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질긴 악연', '앙숙'으로 불리며 4년 내내 대척점에 섰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표결이 끝난 뒤 본회의장에 들어선 펠로시 미 하원의장.

탄핵소추안에 서명하기 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구를 날렸습니다.

[낸시 펠로시 / 미 하원의장 : 오늘 하원은 누구도, 미국의 대통령조차도 법 위에 있지 않다는 것을 초당적인 방식으로 보여줬습니다.]

착용한 의상도 2019년 첫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 채택 때 입었던 검은색 원피스.

애도의 의미를 담은 상복 같다거나 엄중한 상황을 표현한 거라는 분석이 잇따릅니다.

펠로시 의장은 4년 내내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 왔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질긴 악연', '앙숙' 관계로 표현하면서 두 사람을 자주 대비시켰습니다.

대표적인 건 지난해 2월 트럼프 대통령의 의회 국정 연설 당시 악수 사건.

펠로시 의장이 악수하자며 내민 손을 트럼프 대통령이 무시했고 곧바로 대통령 연설문을 펠로시 의장이 반으로 찢어버린 거였습니다.

2019년 연방 정부 셧다운 때는 생방송을 통해 서로 네 탓 공방을 벌였습니다.

[도널드 / 트럼프 미국 대통령(2019년) : 연방 정부 셧다운은 단 한 가지 이유 때문인데, 그건 바로 민주당이 국경 보안 예산을 배정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낸시 펠로시 / 미 하원의장(2019년) : 분명한 사실은 대통령이 국민의 보건과 안전, 복지에 대한 중요한 공익 업무를 인질로 삼았다는 것입니다.]

그런가 하면 2018년 백악관 회동 당시 펠로시 의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삿대질하는 듯한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고 코로나19 확산 책임론, 대선 유세로도 두 사람은 각을 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을 종종 '미친 펠로시'라고 조롱하면서 성가시며 끈질긴 존재로 여겨 왔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대로 펠로시 의장은 끈질기게 미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을 물었고 결국 두 번째 탄핵 소추안의 하원 통과까지 끌어냈습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