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가글액이 코로나 억제에 효과"...일본에서 논란
Posted : 2020-08-06 00: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일본에서 포비돈요오드를 섞은 가글액이 코로나19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임상시험 결과를 광역단체장이 발표하자 전문가들이 반박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요시무라 히로후미 오사카부 지사는 기자회견을 열어 숙박시설에서 요양 중인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포비돈요오드가 배합된 가글액을 사용했는데 타액 속의 바이러스가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사카부립병원이 경증환자 41명에게 하루 4차례 포비돈요오드가 들어있는 가글제를 사용하도록 한 결과 나흘째 유전자증폭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률이 9% 수준으로, 가글제를 쓰지 않은 환자의 40%보다 훨씬 낮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요시무리 지사 회견 뒤 인터넷상에서 가글액 주문이 폭주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품절 사태가 빚어지는 등 사재기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가글액으로 입을 헹구더라도 기도나 폐, 코안에는 바이러스가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에 요시무라 지사의 주장은 사실을 오도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비판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도 "정부 차원에서 사용을 권장할 단계는 아니"라면서 효과가 있다고 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