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트럼프 "우편투표 금지 권한있다"...바이든 "오히려 확대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트럼프 "우편투표 금지 권한있다"...바이든 "오히려 확대해야"

2020년 08월 04일 23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의 비중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에서는 이를 두고 찬반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발언하자 민주당 조 바이든 대선후보는 오히려 확대해야 한다며 맞섰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미국 50개 주 가운데 우편투표 규정을 채택한 곳은 콜로라도와 하와이, 오리건, 유타, 워싱턴주 등 5곳입니다.

이번 대선에서는 캘리포니아와 버몬트주, 네바다주가 우편투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참정권 확대를 위해 우편투표를 도입했다는 게 주 정부의 설명입니다.

[스티브 시솔락 / 미국 네바다주 지사 : 시민들이 건강과 투표권 사이에서 고민할 필요 없게 하는 게 중요합니다.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매우 중요합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우체국 업무처리 능력이 부족해 선거관리가 제대로 안 될 것이라며 우편투표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네바다 주가 우편투표를 채택한 것에 대해서는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편투표를 금지하는 행정명령까지 발동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나에겐 (행정명령을 내릴) 권한이 있습니다. 아직 그럴 단계는 아니지만 지켜볼 겁니다. 네바다 주를 고소하는 것도 이미 처리됐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뻔뻔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오히려 안전한 대선을 치르려면 우편투표를 늘려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우편투표와 관련한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민주당 지지자의 81%는 찬성한 반면 공화당 지지자는 비율이 34%에 불과했습니다.

우편투표가 확대될 경우 투표소를 찾지 않던 민주당 성향의 흑인 유권자 등이 대거 투표에 나설 것으로 보여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그만큼 불리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도 계속 우편투표를 부정선거로 연결지으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