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56명| 완치 13,406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598,187명
홍콩보안법, 외국인도 처벌 '무소불위'...英, 홍콩인 40%에 시민권 추진
Posted : 2020-07-02 21:04
홍콩 경찰, 370명 체포…최소 10명은 보안법 적용
홍콩 ’국가안전처’ 신설…영장 없이 도청도 가능
해외 외국인도 처벌 가능…’무소불위’ 권한 부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중국이 만든 홍콩보안법에는 외국인도 처벌할 수 있고 법원의 영장 없이도 도청도 가능하도록 돼 있습니다.

국제사회의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영국은 홍콩인 40%에 시민권을 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보안법 시행 첫날, 경찰은 반대 시위에 나선 약 370명을 체포했습니다.

이 중 최소 10명은 홍콩 독립을 주장했다는 이유 등으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클라우디아 모 / 홍콩 입법회 의원 (민주 진영) : 이것은 법치가 아닙니다. 이것은 포고령에 의한 지배입니다. 모든 것이 그들의 해석에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홍콩 정부는 경찰 내에 보안법을 담당하는 '국가 안전처'라는 기구를 만들었습니다.

법원의 영장 없이도 도청이나 미행을 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권한도 부여했습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인도 홍콩이든 홍콩 밖이든 보안법을 위반하면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했습니다.

[페르난도 청 / 홍콩 입법회 의원 (민주 진영) : 보안법은 공산당과 중앙정부 홍콩정부가 원하는 모든 사람을 체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들은 국가 안전을 위협하다고 생각하면 누구든 체포할 수 있습니다.]

영국 정부는 과거 영국의 해외 시민 여권을 가졌던 홍콩인들에게 시민권을 주는 것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 (홍콩 내) 영국 해외여권 (BNO)소지자가 영국에 와서 한시적으로 거주와 취업을 하고 그 뒤 시민권에 지원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려고 합니다.)]

홍콩 주민 750만 명의 40%인 300만 명이 대상이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중국은 홍콩인도 중국 공민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영국이) 스스로 한 약속을 엄중하게 어기는 것이며, 국제법과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엄중하게 위배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미국과 타이완에 이어 호주도 홍콩 주민들에게 피난처 제공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콩보안법이 제정에 이어 적용까지 속전속결로 이뤄지면서 중국과 국제 사회의 갈등 수위도 높아 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