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62명| 완치 13,629명| 사망 304명| 검사 누적 1,620,514명
독립한다던 英 해리 왕자 결국 아버지에 손 벌려
Posted : 2020-05-26 17:38
영국 왕실에서 독립해 최근 미국으로 이주한 해리 왕자가 천문학적인 경호 비용을 감당하지 못하고 아버지 찰스 왕세자에게 손을 벌렸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25일 보도했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는 독립을 선언하면서 앞으로 왕실의 재정지원을 받지 않고 영국 거처인 윈저성 프로그모어 코티지를 수리하는 데 들어간 비용도 갚겠다고 밝혔으나, 예상치 못했던 사설 경호 비용이 이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것입니다.

데일리메일은 이들 부부가 로스앤젤레스에서 사설 경비원을 고용하려면 연간 약 60억 원이 들어간다고 추정하면서, 약 36억 원에 달하는 프로그모어 코티지 수리비를 갚으려면 아버지의 힘을 빌릴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해리 왕자 부부는 공식적으로 왕실 업무에서 손을 뗀 지난달부터 프로그모어 코티지 수리 비용을 갚기 시작했으며 영국 경찰도 이때부터 이들 부부에게 제공하는 경호 서비스를 중단했습니다.

이들은 매달 약 2천700만 원씩 상환하고 있으며, 이자와 운영비 등을 제외한 순수 수리비를 모두 반환하려면 11년 이상이 걸릴 것이라고 다른 영국 대중지 더선이 보도했습니다.

해리 왕자는 독립하더라도 경호 지원은 계속 받을 것이라고 마지막 순간까지 믿고 있었다고 데일리메일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