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영국 "존슨 총리 회복 초기단계...복귀는 의료진 조언따라"
Posted : 2020-04-10 22:30
영국 총리실은 코로나19에 감염된 보리스 존슨 총리가 순조롭게 회복하고 있다고 현지시간 10일 밝혔습니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확진 이후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지난 5일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후 상태가 악화하자 6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긴 존슨 총리는 사흘간 산소 치료 등을 받은 뒤 전날 저녁 다시 일반 병동으로 복귀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총리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총리가 일반 병동에서 회복 초기 단계에 있다"면서 "그는 계속해서 매우 맑은 정신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총리가 언제 업무에 복귀할 수 있을지를 묻자 "결정은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내려질 것"이라며 지금 단계에서 이를 말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총리실 대변인은 정부의 이동제한 지침을 어긴 의혹이 있는 로버트 젠릭 주택부 장관에 대해서도 옹호 입장을 밝혔습니다.

젠릭 장관은 최근 런던을 떠나 잉글랜드 서부 해리퍼드셔에 있는 제2의 주택을 찾은 뒤 인근에 있는 부모님을 방문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지방에 있는 제2의 주택이나 별장 방문을 자제하는 한편, 코로나19에 쉽게 감염될 우려가 큰 노령층 가족 방문 역시 제한할 것을 국민에 권고해 왔습니다.

젠릭 장관은 그러나 해리퍼드셔가 자신의 집이며, 아울러 의약품 등을 전달하기 위해 부모님을 방문한 만큼 정부 지침을 어긴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총리실 대변인은 젠릭 장관과 가족이 해리퍼드셔에 있는 집을 자택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