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코로나19 바이러스, 마스크에 일주일 동안 생존"
Posted : 2020-04-06 17:3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마스크 겉면에서 일주일 동안 남아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지폐나 플라스틱·유리 등에서도 며칠간 전파력을 유지한다고 하니까 마스크 등을 만진 뒤에는 꼭 손을 씻는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합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홍콩대 연구팀이 상온의 물체 표면 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얼마나 오랜 시간 살아남는지를 측정했습니다.

연구 결과 인쇄물과 화장지 위에서는 바이러스가 3시간 전에 사멸했습니다.

하지만 표면처리를 한 목재와 천 위에서는 이틀 동안 남아 있었습니다.

지폐, 유리 등의 표면에서는 나흘이 지나서야 죽었습니다.

플라스틱과 스테인리스강 표면에서는 4일에서 7일까지 생존했습니다.

놀랍게도 수술용 마스크의 표면에서는 7일이 지난 뒤에도 바이러스가 남아 있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두 가지 점을 주목하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첫째는 바이러스가 일반적인 소독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겁니다.

따라서 "소독제, 표백제 등은 바이러스를 매우 효과적으로 죽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표백된 화장지에서 바이러스가 쉽게 죽는 이유입니다.

두 번째는 마스크를 쓰고 있을 때 절대 마스크 표면을 만져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전문가들도 마스크나 다른 물건을 만진 뒤에는 반드시 손을 닦을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샌드라 케멀리 / 옥스너 헬스시스템 : 가능하면 비누와 물로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손 세정제가 유용합니다. 주머니나 지갑에 넣고 다니기 쉽고 차에 보관하기도 쉬우니까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도 과학 전문지 네이처에 비슷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