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日 언론, 문 대통령 3.1절 기념사 '달라진 화법' 주목
Posted : 2020-03-01 22:44
日 수출규제 대응…국난 극복 사례로 꼽아
日 언론 "과거에 얽매이지 않겠다" 주목
요미우리 신문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강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해 3.1절 기념사를 전하는 일본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달라진 화법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일제 강제동원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면서, 과거에 머물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점을 일제히 주요 내용으로 다뤘습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 3.1절 기념사 : 지난해 우리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목표로 소재 부품 장비의 독립을 추진할 수 있었던 것도 함께 하면 해낼 수 있다는 3.1 독립운동의 정신과 국난 극복의 저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올해 3.1절 기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한일 갈등의 기폭제가 된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를 국난 극복의 한 사례로 꼽았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문 대통령이 이 문제를 언급하면서 일본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은 피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또 과거를 잊어서는 안 되지만 과거에 얽매이지도 않겠다고 밝힌 점에 주목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를 추구하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일제 강제동원 문제 등 구체적 현안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은 지난해 12월 한일 양국 정상이 만나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확인한 만큼 연설 내용의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보수 성향의 산케이 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협력관계를 향해 노력하자고 밝힌 내용을 기사 앞머리에 담았습니다.

이와 함께 한일 역사문제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는 점에도 주목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이번 기념사에 대해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비판보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위기 극복과 이를 위한 주변국과의 협조에 역점을 뒀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신문은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히 대응하겠다며 국경을 넘는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실감했다는 대통령의 연설 내용을 중요하게 다뤘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일제 강제동원 기업 배상금의 현금화 문제 등 한일 간 주요 현안들은 잠시 수면 아래 머물러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문 대통령의 연설에 의미를 두면서도 여전히 예측하기 힘든 올해 한일 관계의 향방을 비상한 관심 속에 주시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