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냉전시대 속으로...'핵전쟁 대비' 옛 소련 지하벙커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냉전시대 속으로...'핵전쟁 대비' 옛 소련 지하벙커

2019년 11월 17일 04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옛 소련 지도부가 과거 핵전쟁에 대비해 설계한 지하 벙커는 어떤 모습일까요?

그동안 러시아의 국가기밀 문서가 비밀리에 보관돼왔던 이 벙커가 지난해 일반에 공개되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암흑의 지하 터널을 파란 조명 하나가 비춥니다.

긴 통로를 따라 들어가 보니 금고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러시아어로 '일급비밀'이라 쓰인 서류 가방에는 빛바랜 문서들이 차곡차곡 정리돼 있습니다.

냉전 시대 당시, 소련 지도부가 모스크바 중심에 천㎡ 규모로 만든 지하 벙커입니다.

수십 년 동안 국가기밀 자료가 보관돼왔고, 핵전쟁 시 몇 주간 지낼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드미트리 유르코브 / 사학자·지하벙커 박물관장 : 핵폭발을 견뎌낼 수 있는 방폭 문입니다. 무게가 10톤에 달해 폭발의 충격에도 끄떡없습니다.]

그동안은 지하 벙커의 존재조차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러시아 정부가 지난해 중요 문서를 빼낸 뒤 기밀 취급을 해제하면서 일반에 공개된 겁니다.

이제는 박물관으로 재탄생해 모스크바 시민들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의 관심도 높습니다.

[클로디오 알바레즈 / 칠레 관광객 : 마치 1960년대 은밀한 냉전 속으로 여행하는 기분이에요. 서방에서 온 사람들에게 이런 공간은 정말 신기합니다.]

박물관 측은 앞으로도 지하 벙커의 모습을 그대로 보존한 상태로 선보일 방침이라고 합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