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태풍 대피소, 주소 없다는 이유로 노숙자 거부해 논란
Posted : 2019-10-16 07:10
日 태풍 대피소, 주소 없다는 이유로 노숙자 거부해 논란

사진 출처 = YTN /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도쿄를 비롯한 동부 지방을 강타한 가운데, 이를 피하기 위해 대피소를 찾은 노숙자들이 문전박대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15일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은 도쿄 다이토 구의 한 초등학교에 설치된 대피소를 찾은 노숙자 2명이 지난 12일 입장을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노숙자들이 대피소에 들어가려 하자 대피소 관리 직원들이 주소와 이름을 적을 것을 요구했지만, 노숙자들은 적을 주소가 없었다.

대피소 직원은 "다이토 구민을 수용하는 대피소이기 때문에 그 이외의 사람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둘 중 한 64세 노숙자는 현지 언론에 "홋카이도에 주소가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입장을 거부당했으며 도쿄 거주민들을 위한 대피소라는 말만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그는 이날 한 건물 처마 밑에서 플라스틱 우산에 의존해 밤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또 다른 노숙자 역시 대피소를 찾았지만 같은 이유로 입장을 거부당했다.

초강력 태풍이라는 비상 상황에서도 노숙자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점에서 일본 내에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일본 누리꾼들은 '노숙자들은 태풍 피해를 봐도 된다는 말이냐', '인권의 문제다'라고 지적하고 있다.

이에 일본의 아자이루라는 노숙자 지원단체 대표 이마가와 아츠코는 대피소를 방문한 뒤 다이토 구청에 구내 노숙자들을 수용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도쿄 시내 다른 구에서는 노숙자들 역시 대피소를 이용할 수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부야 구 재난 관리 담당자는 "태풍이 강하고 사람들의 생명에 위협을 주고 있기 때문에 주소가 없어도 노숙자들을 대피소에 수용했다"라고 밝혔다.

비판이 거세지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각 대피소는 모든 재난 피해자를 적절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15일 기준 현지 언론은 지난 12일 저녁부터 13일까지 일본 수도권을 강타한 태풍 하기비스로 인해 66명의 사망자, 15명의 실종자와 200명 넘는 부상자가 나온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