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트럼프 선거 유세에 "노래 쓰지마" 프린스 유족 항의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트럼프 선거 유세에 "노래 쓰지마" 프린스 유족 항의

2019년 10월 14일 14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트럼프 선거 유세에 "노래 쓰지마" 프린스 유족 항의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유세에서 프린스의 '퍼플 레인'을 사용하자 프린스의 유족들이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린스가 태어난 도시 미니애폴리스에서 선거 유세를 하며 이 노래를 사용했다.

지난 해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유세 중 퍼플 레인을 사용했을 때 유족들은 반발했다. 이런 일이 반복되자 프린스의 유족들은 정치적인 행사에서 프린스의 노래들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트럼프 변호인단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트럼프 선거 유세에 "노래 쓰지마" 프린스 유족 항의

프린스 유산이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단에게 보낸 서한/ 프린스 트위터


프린스 유족은 "미니애폴리스 선거 유세에서 퍼플 레인을 틀었다. 프린스 유산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프린스의 노래를 사용하도록 허락한 적 없다"고 썼다.

프린스 유족 외에도 엘튼 존, 리한나, 에어로스미스 등이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음악이 사용되는 것을 반대해왔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