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美 국무부, "한일, 과거 아닌 미래를 향해 노력 시작해야"
Posted : 2019-09-28 22:25
美국무부, 유엔총회 현안 브리핑서 한일문제 언급
고위당국자 "美, 한일 입장 차 좁히기 위해 노력"
"韓日, 과거 아닌 미래를 향한 노력 나서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 국무부가 한국 일본 두 나라가 과거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미 정부는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물밑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일각의 '방관론'을 반박했습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 국무부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현지시간 지난 26일 뉴욕에서 가진 유엔총회의 인도·태평양 현안 관련 브리핑에서 나왔습니다.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는 한일갈등과 관련해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비춰 양국의 차이를 좁히기 위한 노력이 있느냐는 질문에 "많은 활동이 있었다는 점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미국이 한일 양측에 과거에 집중하는 것을 멈추고 미래를 향해 다시 노력하기 시작할 것을 독려하고 있으며, 오늘도 이러한 종류의 활동으로 가득 차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양국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결정을 얻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 당국자의 이같은 발언은 트럼프 행정부가 그동안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우려와 실망을 공개적으로 표명해온 점 등에 비춰 '재고'를 우회적으로 촉구하는 뜻도 담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함께 근본적으로는 한일 양국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 당국자는 '한미일 3자 회담 개최의 장점이 있느냐'는 질문엔 "이는 분명히 양국 모두의 관심사로, 단지 눈에 드러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무관심하다고 추정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미국은 분명히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