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중 다음달 고위급 협상 재개...트럼프 "화웨이는 협상대상 아냐"
Posted : 2019-09-05 22:51
미중, 내달 워싱턴에서 고위급 협상 재개 합의
미중, 이달 1일 상대국 제품에 5~15% 관세 부과
트럼프 "화웨이는 안보 우려…협상 대상 아냐"
中 상무부 "이번 협상에서 실질적 진전 노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과 중국이 다음 달 워싱턴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긋는 등 협상 전망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김영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과 중국이 다음 달 워싱턴에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아 고위급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류허 중국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전화 통화를 갖고 협상 재개에 전격 합의한 겁니다.

양측은 지난 7월 말 상하이 회동 뒤 9월에 다시 만나기로 했으나 협상은 성사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이달 초 상대국 제품에 5~1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등 양보 없는 충돌을 이어갔습니다.

협상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를 강화하고 있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국가 안보 우려 문제입니다. 화웨이는 우리 군과 정보기관의 큰 우려이며 우리는 화웨이와 사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나아가 중국과 무역전쟁을 하지 않았다면 증시가 만 포인트는 더 올랐겠지만, 꼭 해야 했다며, 무역 전쟁의 당위성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중국 정부는 "이번 협상에서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양측이 이달 중순 차관급 실무 협의를 가질 예정인 가운데 백악관은 중국이 협상 테이블에 무엇을 가지고 나올지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김영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