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콩 시위 또 극렬 충돌...경찰, 경고용 실탄 발사·물대포 등장
Posted : 2019-08-26 01:44

동영상시청 도움말

주말에 열린 홍콩 시위가 연이틀 물리적 충돌을 빚은 가운데 경찰이 어제 처음으로 시위대를 향해 경고용 실탄까지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현지 시간으로 어제 저녁 8시 반, 홍콩 췬안 지역에서 시위대와 충돌하던 경찰이 총을 꺼내 시위대를 위협하고, 공중으로 실탄까지 발사했다고 전했습니다.

석 달 가까이 이어진 홍콩 시위에서 경고용이지만 경찰이 실탄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수천 명의 홍콩 시민들은 토요일에 이어 일요일에도 집회를 갖고 평화 행진을 이어갔으나 행진이 끝나갈 무렵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화염병과 최루탄, 고무탄이 등장했으며 경찰은 물대포 차 2대를 동원해 진압에 나섰습니다.

이 물대포는 50m 거리에서 1분에 천2백 리터 이상의 물을 발사할 수 있는 위력을 갖고 있으며, 물감을 섞어 물대포에 맞은 시위대를 식별할 수 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은 전날 쿤통 집회에서도 충돌했으며, 남성 2명을 포함해 10명이 다쳤으며 시위대 29명이 체포됐습니다

이 가운데 남성 1명은 고무탄에 왼쪽 눈을 맞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로 폭력사태가 발생한 것은 비폭력 평화 시위를 시작한 이달 중순 이후 열흘 만입니다.

사태가 악화하면서 홍콩의 유력인사 19명은 캐리람 행정장관에게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 중 일부를 수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송환법 완전 철폐와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의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과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