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韓과 초계기 갈등 日, 中 전투기 훈련엔 '침묵' 이중 행보
Posted : 2019-08-19 22: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이 해상 자위대를 표적으로 한 중국 전투기 훈련에 침묵한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일본 자위대 초계기의 위협 비행 당시 우리의 대응을 크게 문제 삼았던 것과는 딴판입니다.

김희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5월 중국 폭격기 JH7이 동중국해 공해 상에서 일본 자위대 호위함 2척에 근접 비행했습니다.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당시 중국 폭격기가 해상자위대 호위함을 표적으로 훈련했을 것으로 의심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기의 교신 감청과 항적, 전파 정보 등을 분석한 결과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예측 불가한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극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했습니다.

그런데도 자국 내에 알리지 않은 것은 물론 중국 정부에 항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계감시 강화를 지시하는 데 그쳤습니다.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국내 정치에 활용하려는 아베 총리의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난해 12월 일본 자위대 초계기가 한국 구축함을 저공 위협 비행했을 때, 우리 구축함의 레이더 작동을 문제 삼으며 갈등을 크게 증폭시켰던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입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 1월 러일 정상회담 뒤에는 영토 분쟁 중인 쿠릴열도에 대해 '일본 고유 영토'라는 표현을 삼가며 한껏 몸을 낮추기도 했습니다.

징용 배상 문제를 빌미로 우리 정부에는 날 선 공격을 이어오고 있는 아베 정권의 이 같은 이중 행보에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