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한 일본 대사에 도미타 고지 내정
Posted : 2019-08-14 17:44
다음 달 이임하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후임에 한국 근무경력이 있는 62살의 도미타 고지 특명전권대사가 내정됐습니다.

오늘(14일) 한일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외무성에서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 업무를 맡아온 도미타 대사를 차기 주한 일본대사로 지명하고 한국 정부에 지난달 말 아그레망을 요청했습니다.

2016년 8월 부임해 3년 임기를 채운 나가미네 대사는 다음 달 이임하고 새 대사 부임 시기는 아그레망 절차가 완료된 후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미타 대사는 일본 효고 현 출신으로 도쿄대 법학부 재학 중이던 1980년 10월 외무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이듬해 대학 졸업과 동시에 외무성에 들어가 한국주재 일본대사관 공사, 북미국장, 주이스라엘대사 등을 거쳤습니다.

올해는 특명전권대사로 오사카에서 지난 6월 개최된 G20 정상회의 업무를 맡았습니다.

한편 도미타 대사의 장인은 일본에서 극우 소설가로 이름을 떨쳤던 미시마 유키오입니다.

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미시마는 1970년 11월 25일 '일왕을 보호하는 방패'라는 의미의 민병대 '다테노카이' 대원 4명과 함께 도쿄 육상자위대 이치가야 주둔지에 난입해 발코니에서 쿠데타를 촉구하는 연설을 한 뒤 할복자살했습니다.

이밖에 주한 일본대사관의 2인자인 총괄공사에는 소마 히로히사 전 주한 경제공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한국에서 근무한 소마 내정자는 1980년대 후반 서울대 외교학과에 유학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