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돗토리현, 한국 관광객 급감에 '긴급융자' 시행키로
Posted : 2019-08-07 22:05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는 가운데 일본의 한 광역자치단체가 이에 따른 구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돗토리현 인터넷 홈페이지에 따르면 히라이 신지 지사는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에서 한일관계와 경제, 관광 등에 대해 거론하던 중 "경제변동 대책의 긴급 융자 대상에 이번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상황도 대상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히라이 지사는 "1.43%의 이율로 약 32억 원까지 융자 상한을 두는 융자제도가 있는데, 이번 한일 관계로 인해 피해를 입는 관광업 등에도 이를 적용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자금은 '지역경제 변동대책 자금'으로 알려졌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