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산케이 논설위원 "일본 불매 운동, 실제 행동보다 인터넷에서"
日 산케이 논설위원 "일본 불매 운동, 실제 행동보다 인터넷에서"
Posted : 2019-07-21 17:55

일본 극우 성향 매체 산케이 신문의 구로다 가쓰히로 논설위원이자 전 서울지국장은 한국에서 일어나는 일본 불매 운동이 "실제 행동보다 인터넷에서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는 칼럼을 냈다.

지난 20일 자 산케이 신문에는 '일본 제품 불매에 대한 쓴웃음'이라는 제목의 칼럼이 실렸다.

칼럼을 쓴 구로다 위원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에서 자주 나타나는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현상에 대해 한국에 머무는 일본인들은 '유니클로와 아사히 맥주를 불매할 게 아니라 일본 소재와 부품을 사용하는 삼성 등 국산 스마트폰을 불매해야 하지 않나'라고 쓴웃음을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구로다 위원은 이번 한국의 일본 불매 운동이 인터넷에서만 확산하고 있다고 깎아내리기도 했다. 그는 "남몰래 조용히 불매 운동에 참여하는 게 아니라, '지금 불매하고 있다'고 주위에 선전하고 싶어 한다"라고 폄하했다.

또 경기도교육청이 '수학여행'이 일제의 잔재라는 이유로 용어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구로다 위원은 "이것도 일종의 반일 증후군이지만, 그렇게 따지면 교육, 학교, 교실, 국어, 과학, 사회, 신문, 방송 모든 게 일제 잔재 아닌가"라며 "불매운동도 어딘지 모르게 이와 비슷한 안타까움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구로다 위원은 지난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당시 일본이 한국에 지급한 3억 달러가 한국 발전의 토대가 됐다는 주장을 펼쳐 논란이 됐던 인물이다.

일본은 1965년 한국 정부에 무상 3억 달러(당시 환율로 약 1080억 원)의 청구권 자금과, 유상 2억 달러(약 720억 원)의 공공차관을 제공했다. 일제 전쟁 범죄 피해자들은 제대로 된 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했지만 일본 극우 인사들은 이로써 한국 정부가 배상을 받은 것이라고 역설하고 있다.

구로다 위원은 이 방송에서 "한일 국교 정상화가 지금 한국 발전의 기초가 됐고,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다"라고 주장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YT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