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충 치운 회담장·악수도 없이 시작..."韓 홀대 너무하네"
Posted : 2019-07-12 2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도쿄에 있는 경제산업성 회의실에서 열린 한일 양측의 첫 만남은 상당히 냉랭한 분위기에서 시작됐습니다.

일본 측의 장소 선정과 기본적인 응대에서 한국에 대한 홀대가 강하게 느껴졌다고 합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한일 정부 실무자들이 만나는 도쿄 경제산업성 10층 회의실.

휑한 공간에 화이트보드와 테이블이 첫눈에 들어옵니다.

화이트보드 한가운데 A4용지 두 장에 '수출관리에 대한 사무적 설명회'라고 적혀 있습니다.

사무적이란 말로 만남의 격을 낮추고 설명회라는 말로 각각의 입장만 전달하는 자리라고 못 박은 것으로 보입니다.

사전 교섭에서부터 '협의'하자는 우리 정부에 대해 일본은 한국과 협의할 문제가 아니라며 이번 만남의 성격을 '설명회'로 고집해 왔습니다.

수출 규제에 대한 한일 정부의 첫 만남이지만 테이블에는 이름표조차 보이지 않습니다.

테이블 바로 뒤 바닥에는 거무튀튀한 쓰레기가 여기저기 눈에 띕니다.

귀퉁이에는 한쪽으로 밀어놓은 의자와 접이식 책상들이 대충 정리돼 있습니다.

회의 시작을 기다리던 한국 취재진과 정부 관계자들 사이에선 해도 너무 하는 거 아니냐는 불만이 쏟아졌습니다.

반 팔 차림으로 먼저 사무실에 들어선 일본 경제산업성 과장 2명은 굳은 표정으로 벽만 응시했습니다.

정장 차림의 산업통상자원부 과장 2명이 2~3분 뒤에 도착했지만 서로 악수하거나 인사말을 주고받지는 않았습니다.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 : 수출 관리에 대한 사무적 설명회를 시작할 예정이니 언론 관계자분들은 나가 주시기 바랍니다.]

회의 참석 인원과 성격, 취재진 공개 등 시작 전부터 사사건건 애를 먹인 일본 측은 장소 선정과 기본적인 응대에서조차 한국에 대한 홀대 의도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