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G20 일정 꽉차"...아베, 한일정상회담 보류 시사
Posted : 2019-06-22 22: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구한 것이 좌절되자 일본이 우리 정부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습니다.

곧 개최될 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 보류를 시사하거나 일본 기업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나설 수 있다는 등 다양한 방법을 거론하고 있습니다.

강태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다음 주 열릴 G20 정상회의에서의 한일 정상회담 개최 보류를 시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일본이 의장국이어서 일정이 꽉 차있어 시간이 제한적이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요미우리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우리 대법원이 징용 배상을 판결한 데 대해 국제법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국제법에 따라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산케이신문도 앞서 지난 19일 아베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만,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아직 어떤 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며 확인을 유보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이 매각될 경우,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에 배상 청구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요미우리 신문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이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전한 내용입니다.

이들 기업의 자산은 지난 5월 매각 절차가 법원에 신청돼 이르면 오는 8월 실현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19일 이를 논의하기 위해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구했지만 우리 정부는 대꾸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다급한 일본 정부가 정상회담까지 거론하며 우리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