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中, 홍콩 송환법안 보류에 "결정 존중"
Posted : 2019-06-15 22:43

동영상시청 도움말

홍콩의 대규모 시위 여파로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이 보류되자 중국 정부가 홍콩 특별행정구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미국을 겨냥해 홍콩의 내정에 누구도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5일)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발표한 데 대한 담화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에 대한 지지와 존중, 이해를 표명한다"면서 홍콩 반환 이래 '일국양제'와 고도의 자치가 이뤄져 홍콩 주민들이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겅 대변인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 유지는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면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이며 홍콩의 일은 중국 내정에 속하므로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난 9일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의 홍콩 시민이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인 데 이어 16일에도 대규모 시위가 예상되면서 중국 정부의 지시에 따라 홍콩 당국이 결국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