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요일까지 인양 완료할 것"...수위가 관건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일요일까지 인양 완료할 것"...수위가 관건

2019년 06월 07일 21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그제부터 수위 때문에 이동하지 못하고 정박해 있었던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조금 전에 사고 현장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수위 때문에 사고 지점을 향해서 움직이다가 그제부터 제자리에 멈춰서 있었는데요.

조금 전에 사고 현장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어와 있습니다.

정확히 어떤 상황인지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서경 기자!

아까까지만 해도 인양 크레인 계속 그 자리에 정박해 있었다고 했는데요.

지금 움직임이 포착됐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아까까지만 해도 사고 현장에서 5km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계속 정박해 있었는데요. 지금 사고 현장에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지금 저희가 좀 보면서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지금 머르기트 다리 주변을 계속해서 맴돌고 있습니다.

저 크레인이 클라크 아담입니다. 동유럽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수상 크레인인데요.

최대의 높이 50여 미터, 길이는 49m에 육박하는 크레인입니다.

최대 200톤의 무게를 들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침몰된 허블레아니호의 무게는 50톤 그리고 선체에 가득찬 물 무게를 합하면 그 두 배에 이르는데요.

이 대형 수상 크레인이 허블레아니호를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지금 현장에 도착을 하기는 했는데 정확하게 인양 작업이 바로 시작될 수 있는지 여부는 더 확인을 해 봐야 될 것 같은데요.

지금 저희가 자세한 소식이 들어오는 대로 더 소식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고 현장까지 오기는 했는데 앞으로 인양 작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는지에 대한 여부는 수위에 따라 달라집니다.

침몰 현장인 머르기트 다리를 지나 인양 작업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수위가 지금보단 낮아져야 합니다.

오늘 머르기트 다리의 수위는 4.6m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월요일에는 4.2m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주말 사이 크레인이 현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여러 방안을 찾고 있다고 앞서 말했는데 지금 벌써 이미 크레인이 도착했습니다.

이른 새벽부터 사고 지점에 있는 바지선에서 헝가리 측 관계자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인양 크레인 도착을 기다리며현지에서는 와이어를 감는 등 준비 작업이 한창 진행됐습니다.

인양 과정에서 유실을 막기 위해 유람선 창문을 막는 등의 조치도 진행했습니다.

이런 준비가 마무리된 뒤 크레인이 도착하면 4시간 정도면 인양 작업이 완료될 거라는 게 우리 구조대의 예상입니다.

헝가리 측과 우리 구조대는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오는 일요일에 인양 작업을 시작하는 데 방점을 두고 방법을 찾고 있다고 했는데요.

이와 함께 인양 전까지 수상수색과 헬기 수색 등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수색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헝가리 측 감식반은 15년 만에 일어난 대형 참사라며 한국과의 공조를 통해 좀 더 빠르게 시신의 신원을 파악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YTN 박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